노승재 시의원, 임시회 일정으로 풍납토성 방문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 재생사업에 접목시키는 것이 성공의 지름길

작성일 : 2019-09-05 09:43


 

노승재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1)은 지난 830일 제289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일정으로 송파구 풍납동을 방문해 풍납토성 복원사업 현황 보고와 현장투어 일정을 소화했다.

 

이날 방문에는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을 포함한 위원들이 참석해 서울시, 송파구 담당부서로부터 사업 현황을 보고 받고,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현장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노 의원은 서울시의회 송파구 지역구 의원이자,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문화재청의 풍납토성 복원정비 사업으로 인해 지난 수십 년간 피해를 받아온 주민들의 주거복지와 재산권 행사를 보장하기 위해 앞장서 왔다.

 

특히 풍납토성을 복원하기 위해 가장 우선시 할 것은 주민들에 대한 대책이라 보고, 서울시가 조속히 향후 로드맵을 마련해 주민들을 설득하고 동의를 구하도록 요청한 바 있다.

 

4월에는 송파구 풍납토성 일대가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지역(역사문화특화) 후보지로 선정됐고, 현재 송파구에서 주민추진위원들을 선임하고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노 의원은 오랜 기간 문화재 보존사업으로 인해 낙후지역이 돼 버린 풍납동이 문화재와 주민이 공존할 수 있는 지역으로 거듭나게 할 방안이 마련되도록 서울시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했다.

 

현장 답사를 마친 후, 노 의원은 주민들은 지금이 풍납동을 발전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 여기고 있다, “풍납동 주변에 있는 롯데타워, 석촌호수, 올림픽공원 등과 연계해 문화재적 특성을 살려 도시재생에 성공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 믿는다고 향후 비전을 제시했다.

 

끝으로 노 의원은 가장 중요한 것은 주민들과의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것이라 생각하며,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재생사업에 접목시키는 것이 성공의 지름길이다라며, “주민들의 고충사항을 서울시와 문화재청, 송파구와 협조해 하나하나 풀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