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버스 통합회계시스템과 외부회계감사공영제 도입

정진철 서울시의원, “방만경영 막아 준공영제 폐단 원천 차단”

작성일 : 2019-11-07 13:49

 
 

서울시는 최근 언론에 이어 서울시의회에서 시내버스 준공영제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모든 시내버스 회사에 단일 통합회계시스템을 도입하고 회계감사를 위한 외부감사인을 서울시가 직접 지정하는 외부회계감사공영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6일 열린 제290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도시교통실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정진철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6)시내버스 회사대표의 처, 자식 등 가족이 임원으로 선임돼 가족경영을 하고, 다른 시내버스 회사의 임원을 겸직해 수억의 고액연봉을 받는데 반해 정비직 종사자는 열악한 처우를 받고 있다고 발언했다. 또한 실비정산 방식의 준공영제의 허점을 이용해 회사는 비용절감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회계분식 의혹과 더불어 채용비리까지 발생하는 등 도덕적 해이 수준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러한 근본적인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시내버스 회사에 단일 통합회계전산시스템을 구축해 모든 거래가 투명하게 이뤄져야 하고, 회계감사를 위한 외부감사인을 서울시가 직접 지정, 선임할 수 있도록 해 회계 투명성을 강화하고 방만경영을 막아 준공영제의 폐단을 원천 차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은 전적으로 공감하며 개선방안을 조속히 수립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 시내버스 66개사 중 친인척이 임원으로 등재된 곳이 50개사 이상이며, 임원 27명이 66개사에 겸직하고 있으며, 1명이 최대 5개사를 소유하고 있다. 6개년 간 동일회계법인 외부감사 42개사 중 동일이사 선임은 4개사이며 이중 1곳에서 채용비리가 발생해 검찰에 고발된 상태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