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독도수호특위, ‘서울특별시 독도교육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홍성룡 위원장 “서울시민 독도교육 통해 독도수호 의지 다지는 기회 될 것으로 확신”

작성일 : 2020-04-23 18:44

3월 11일 서울시의회 독도수호특위(위원장 홍성룡)가 의회 본관 앞에서 독도경비대 위문품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22() 서울시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위원장 홍성룡) 전체 위원이 공동 발의한 서울특별시 독도교육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제293회 임시회 제1차 행정자치위원회 회의에서 원안 가결됐다. 이 조례안은 이달 29() 본회의를 통과하면 공포 즉시 시행될 전망이다.

 

조례안에는 시민의 독도에 대한 관심 및 주권의식 제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 독도교육 지원 관련 시책 마련과 지원계획 수립 독도교육 활성화를 위한 실태조사, 프로그램 개발, 토론회, 학술대회 등 연구지원 중앙부처, 서울시교육청, 타 지방자치단체, 독도 관련 기관 및 단체 등과 협력체계 구축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조례안을 대표발의한 홍성룡 독도수호특위 위원장은 일본은 학습지도요령 개정 등을 통해 독도를 자국의 고유영토로 명기하는 등 학생들에게 지속적으로 잘못된 역사관을 주입하고 있고, 시마네현 지방정부 행사로 치르던 이른바 다케시마의 날행사를 사실상 중앙정부 행사로 격상해 독도 침탈을 한층 노골화하고 있다라고 지적하고, “독도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경상북도 이 외의 자치단체에서 일반시민을 위한 독도교육 관련 조례가 전무한 상황에서 전국 처음으로 조례를 선도적으로 제정해 독도에 대한 관심과 영도주권 의식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키고자 본 조례를 발의했다라고 제안 이유를 밝혔다.

 

이어 홍 위원장은 지난 36서울특별시교육청 독도교육 강화 조례안이 통과된 데 이어 서울특별시 독도교육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제정·시행되면, 독도교육과 현장체험 등을 통해 더 많은 시민들이 독도에 대한 관심과 독도수호 의지를 다지는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홍 위원장은 서울시의회와 독도수호특위는 조례 제정, 독도전시관 운영 등을 통해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의 독도수호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하고, “천만 서울시민과 함께 독도수호 활동에 앞장서겠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지난해 9월 출범한 서울시의회 독도수호특위는 일본의 이른바 다케시마의 날규탄대회 개최, ‘서울특별시교육청 독도교육 강화 조례서울특별시 독도교육 지원에 관한 조례제정, 독도경비대 위문품 전달에 이어 독도탐방 계획수립 등 독도수호를 위한 실질적인 활동을 펼쳐가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