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형 시의원, “코로나19 이후 소상공인·전통시장 지원체계 마련해야”

작성일 : 2020-04-29 21:52

이준형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강동1)427(), 293회 임시회 기획경제위원회 회의 노동민생정책관 업무보고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변화추이에 따른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에 대한 선제적인 정책 마련과 지원 필요성을 당부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장보기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25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온라인 주문 및 배송시스템 도입을 추진 중에 있다.

 

이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외부출입이 줄어든 많은 시민들이 온라인 주문 및 배송시스템에 적응함에 따라, 코로나 종식 후에는 온라인소비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며, “현재의 배송시스템-배달앱 등 업체 이용 수수료, 링크를 올리기 위한 추가 금액 지불 등으로 인한 피해는 소상공인을 넘어 소비자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현실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서울시가 소상공인들의 수수료 면제를 위한 결제수단인 제로페이를 선제적으로 도입한 것처럼, 이러한 유통시스템 변화에 따른 배송서비스 지원 또한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배송서비스 지원 사업에 기존 마을공동체를 중심으로 하는 사회적기업 육성·지원사업인 같이살림프로젝트처럼 단순한 예산 지원보다는 예산을 통해 배송서비스기업을 육성·자생할 수 있는 정책 마련의 필요성을 피력하며, 사회적기업 지원, SIB(사회성과보상사업) 등 기존 서울시의 다양한 정책과 연계한 지원방안도 제안했다.

 

이 의원은 광진구, 춘천시 등에서 무료 공공배달앱의 하반기 도입을 논의 중에 있다. 서울시 또한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위해 코로나19 이후의 새로운 소비·유통 트렌드에 맞춘 선제적이고 실효성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할 것을 재차 강조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