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서울 마을버스회사 10곳 중 9곳 적자

정진철 시의원 “적자 마을버스에 대한 재정지원 필요”

작성일 : 2020-04-29 21:55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으로 서울시 마을버스회사 10곳 중 9곳은 적자운영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모든 마을버스회사에 대한 적자재정지원 확대와 함께 외부회계감사 강화를 통한 회계투명성도 같이 높여야 한다는 요구가 제기됐으며 서울시는 관련 제도개선을 통한 재정지원 확대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293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교통위원회 서울시 도시교통실에 대한 현안질의에서 정진철 시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6)국가재난상황을 감안해 기존 재정지원 제한 방침에서 벗어나 모든 적자 마을버스회사에 대한 재정지원이 필요하다라며, “동시에 올해 시내버스에 새롭게 도입된 외부회계감사제도를 마을버스업계에도 도입해 회계투명성을 높여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또한 정 의원은 마을버스가 없는 송파구 지역에 대한 마을버스 노선 신설에 서울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며, 이에 대한 재정적 지원도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은 마을버스업계에 대한 회계투명성 강화를 통한 재정지원에 적극 공감하며, 관련 현안을 면밀히 검토해 재정지원 확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현재 서울시 마을버스는 코로나19로 인한 승객감소에 따른 운송수입 감소로 재정지원 대상 139개사 중 1월에 82개사, 2110개사, 3138개사가 기준 운송원가에 미달하는 운송수입을 거둬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가 마을버스회사에 지원하는 적자재정지원금 규모는 1월에 26억 원이던 것이 236억 원, 371억 원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3월 기준으로 전년 대비 54억 원이 증액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추세로 보면 서울시의 재정지원 제한 방침이 변경되지 않더라도 올해 적자재정지원금 규모는 작년 대비 2배 이상 상승될 것으로 보인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