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철 시의원, “위례신사선 조속히 추진해야”

청담사거리역 등 추가역 검토 중이나 해당 추가 사업비 확보돼야

작성일 : 2020-07-30 18:06

최근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와 협상 중인 위례신사선에 청담사거리역을 추가해달라는 지역주민들의 청원에 대해 서울시는 추가 사업비 전액이 확보돼야 추가역 신설이 가능함을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고 기본설계가 확정된 위례신사선에 대해 강남구 일부 주민들의 청담사거리역 신설을 위한 노선변경 요구에 대해 검토가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추가역 신설을 위한 경제적·기술적 타당성, 교통수요, 사업성 분석 등에 대한 검토 결과 총사업비 증가로 인한 민자적격성 재조사 대상에는 해당되지 않으나 우선협상대상자가 요청한 사업수익률이 저하(2.67% 2.37%)되어 이에 대한 수익률 보전방안으로 건설보조금 등의 재원마련이 필요함을 밝혔다. 결론적으로 총사업비 증가로 인해 1년 이상 추가기간이 소요되는 민자적격성 재조사 대상에는 해당되지 않으며, 그에 따른 사업지연 우려는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청담사거리역 경제성 검토 결과, 우선협상대상자가 요청한 사업수익률을 보전하기 위해 건설보조금(전액지원) 443억 원 추가 재원이 필요한데 서울시는 원인자인 강남구에서 전액 부담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계획된 일정 상 8월 말까지는 유관부서 협의와 추가 역사 반영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시의회 정진철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6)위례신도시 주민들은 추가역 신설 검토로 개통시점이 또다시 늦춰지는 게 아닌가 매우 우려하고 있다, “어떠한 경우라도 당초 계획된 일정의 지연 없이 최대한 공정을 단축해 개통될 수 있도록 서울시는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위례신도시에서 신사역을 잇는 14.8km 구간에 정거장 11개소, 차량기지 1개소가 설치 예정인 위례신사선은 민자투자사업법에 의한 민자사업으로 총 사업비 14,840여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민자부담 50%·시비 38%·국비 12%로 분담하며 2027년 개통을 목표로 기본설계가 확정된 상태로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실무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