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간 방치된 상가, 역세권청년주택으로 재탄생된다

작성일 : 2020-09-22 13:46

길동 역세권청년주택 건축계획(안).

 

지하철 5호선 길동역 인근에 16년 간 공실로 방치돼 온 상가건물 2개동이 지역 주민을 위한 창업공간과 나눔카 주차장 등을 갖춘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재탄생한다.

 

강동구 길동 367-1번지, 368-7번지의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지정 및 지구계획 승인, 건축허가()918() 열린 서울시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통합심의위원회에서 수정 가결됐다.

 

해당부지는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지역이 변경됐으며, 각 부지에는 22층과 19층 건물 2개동이 202212월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지하1지상2층에는 근린생활시설과 창업공간이, 지상 3층부터는 총 567세대 규모의 청년주택과 주민공동시설이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의회 김종무 의원(더불어민주당·강동2)역세권 대로변에 위치했음에도 장기간 공실로 방치돼 주민 안전을 위협하고 도시미관을 해쳐온 건물에 대한 정비 방안이 마련돼 다행이다라며 청년층을 위한 임대주택 공급뿐 아니라 기부채납 받은 119규모의 주민 커뮤니티시설과 나눔카 주차장 포함 총 182대의 주차 공간 등 지역주민과 공유할 수 있는 시설들이 확보되는 만큼 길동역 인근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