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보행안전 간과한 세종대로 ‘사람숲길’

홍성룡 시의원, 심한 경사로 인해 ‘걷고 싶지 않은 길’로 전락 우려

작성일 : 2021-01-28 18:35

서울시가 작년 7월 시작한 세종대로 사람숲길선형공사를 마무리하고 올 11일부터 세종대로사거리숭례문교차로서울역 교차로 1.5구간을 임시 개통해 시민에게 개방한 가운데,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홍성룡(더불어민주당·송파3)이 횡단경사가 심한 구간이 많아 시민 보행안전이 우려된다며 전면 개보수를 주장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보도는 보행자의 안전하고 쾌적한 통행을 보장하는 구조가 돼야 하고 배수 등을 고려해야 하지만 보행자의 안전과 쾌적성을 위해서는 횡단경사가 작은 것이 바람직하다, “국토교통부령인 도로의 구조·시설 기준에 관한 규칙28조와 국토교통부가 20187월 발표한 보도 설치 및 관리 지침등을 보면, 보도의 횡단경사는 2퍼센트 이하로 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다만, 지형 상황 및 주변 건축물 등으로 인해 부득이한 경우에 한해 4퍼센트까지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가 임시 개통한 덕수궁 버스정류장시청역 2번출구 구간 약 143m와 시청교차로숭례문교차로 구간 약 300m는 횡단경사가 7퍼센트가 넘는 곳도 있는 등 평균 횡단경사가 무려 6퍼센트에 이른다, “실제로 그 구간을 걸어보면 휠체어나 유모차를 이용하는 시민 등 보행약자뿐만 아니라 일반 보행자도 걷는데 크게 불편함을 느낄 정도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시는 작년 7월 공사를 시작하면서 세종대로 공간재편사업을 통해 광화문광장, 덕수궁, 숭례문, 서울로7017 등 세종대로의 대표적 명소를 걷는 길로 연결하고 조경, 역사를 아우르는 콘텐츠를 접목해 걷는 도시, 서울정책을 상징하는 서울을 대표하는 보행길로 만들겠다며 대대적으로 홍보한 바 있다고 상기시키고, “만약 이대로 공사가 마무리돼 시민에게 전면 개방될 경우 시가 의도한 보행친화적인 사람숲길이 아닌 아무도 걷고 싶지 않은 길로 전락할 것이 뻔하다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홍 의원은 안전성도 문제지만 세계 초일류 도시를 자부하는 서울시가 걷기조차 힘든 보행로를 두고 서울의 대표 보행로라고 대대적으로 자랑하는 것은 전 세계적인 웃음거리가 될 것이라고 비판하고, “세종대로의 상징성에 걸맞게 안전하고 품격 있는 보도공간이 될 수 있도록 더 늦기 전에 관련 규정대로 전면 개보수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한편, 세종대로 도로공간 재편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사람숲길은 세종대로 사거리부터 서울역 교차로까지 약 1.5구간의 도로 공간을 재편하는 것으로 총 사업비 295억 원이 투입됐다. 차선 수를 줄여 인도와 자전거 도로를 설치하고, 안전과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등 역사, 조경, 관광 등이 어우러지도록 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1월 현재 선형공사가 마무리된 상황으로 수목식재 및 띠녹지 등을 조성하고 보도정비를 마무리해 4월에 정식 개장할 예정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