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철 시의원, 서울교통공사 구체적인 재무개선 자구책 마련해야

서울교통공사 ’21년 부족자금 1조 5,991억 추정, 작년 대비 6,119억 증가

작성일 : 2021-03-03 13:55

서울 도시철도 18호선과 9호선 2, 3단계를 운영 중인 서울교통공사는 작년에 적자 1조 원이 넘었고 운영자금 또한 16,000억 원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요금인상 등 적자보전 요구에 앞서 공사가 스스로 고통분담 차원에서 자구책을 우선 마련해야 한다는 요구가 제기됐다.

 

2일 열린 제299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교통위원회 서울교통공사에 대한 업무보고 현안질의에서 정진철 시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6)올해 부족자금은 16,000억 원으로 추정되는데 공사는 공사채 발행 15,000억 원, 자구책으로 1,000억 원을 마련해 자금유동성 문제를 해소하겠다는 입장이나 자구책이 구체적이지 않다고 지적하며, “공익서비스에 대한 국시비 재정 보조, 서울시의 도시철도공채 채무인수, 요금인상 등 요구에 앞서서 공사는 우선적으로 노사합의를 통해 구체적인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의원은 계속해 “9호선 3단계 기계식 자전거주차장이 잦은 고장으로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다면서, “이번에 새롭게 선정한 유지보수용역사도 과연 문제없이 유지보수를 할 수 있을지 의문이며, 이용률 증대 등 원활한 운영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적된 사항에 대해 면밀한 검토를 거쳐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서울 도시철도를 운영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는 작년에 코로나19로 인한 승차인원 27.9% 감소로 운수수입 4,515억 원이 감소했으며, 올해도 5,000억 원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최근 5년 간 운임 동결, 무임수송손실 2,643억 원 등으로 경영적자가 가중되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