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구 서울시의원, “둔촌초·위례초 증·개축,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통과로 속도 낸다”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완료 시 과밀학급·원거리 통학 우려 해소 예상

작성일 : 2021-08-06 14:59 수정일 : 2021-08-06 15:08

황인구 서울시의원이 지난 7월 27일 진행된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12,000여 세대, 전국 최대 규모의 재건축이 진행되고 있는 둔촌주공아파트 내 초등학교 증·개축 문제가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함에 따라 속도를 내게 됐다.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황인구 의원(더불어민주당·강동4)둔촌초등학교, 위례초등학교 교사 개축 및 증축 사업2021년 정기2차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 830억여 원 규모로 추진되는 둔촌초등학교와 위례초등학교의 시설 개선 사업은 서울시교육청의 미래를 담는 학교와 교육부의 그린스마트스쿨사업으로 추진돼 친환경 시설과 첨단교육환경을 갖춘 미래형 교육시설로 두 학교를 탈바꿈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둔촌주공아파트는 재건축을 통해 기존보다 6,092세대가 증가한 12,000여 세대 규모의 대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며, 교육청은 입주 시 2,802명의 초등학생 수 증가를 예측할 정도로 교육수요 증가에 따른 학교시설 개선이 지역의 주요 현안 사항이었다.

 

이번 결정으로 학생의 분산 배치로 인한 인근 학교의 학생 수 증가, 둔촌주공아파트 거주 학생의 원거리 통학을 방지함으로써 지역 전체의 교육여건을 개선하고, 등하교 시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감소하여 둔촌주공아파트 거주 학생이 양질의 교육과 안전한 교육환경이 구축될 전망이다.

 

황 의원은 서울시교육청 자체투자심사에 이어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통과를 위해 지난해 둔촌·위례초 타당성 용역 예산 확보에 노력하여 사업 적기 추진을 지원하고, 지난 1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의 간담회에서도 둔촌·위례초 증·개축의 필요성과 조속한 사업 추진을 촉구하는 등 노력을 적극적으로 기울여 왔다.

 

이와 함께 황 의원은 성내초등학교 개축과 성일초등학교 수영장 시설 개선 등도 추가 예산 확보를 통해 속도 있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성일초등학교 수영장 개선을 위해 교육청 예산 4억여 원을 포함해 시비 등 15억여 원이 마련된 만큼 낡은 시설의 전면 교체를 통해 학생과 지역 주민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존수영교육과 생활체육 활동을 영위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황 의원은 이번 결과에 대해 주민 여러분 그리고 이해식 국회의원과 함께 이룬 성과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두 학교가 재개교하는 날까지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과 주민 모두가 만족하는 최고 수준의 학교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더불어 “197080년대 취학률 확대에 따라 급속히 확충돼 온 교육시설이 점차 노후화됨에 따라 증개축을 포함한 시설 개선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시대적 변화에 맞춘 미래세대를 위한 교육 공간 개선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