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동 도시재생 활성화사업, 주민 참여 더 높여야

이정훈 시의원, 만족도 높이는 방향으로 추진 강조

작성일 : 2018-03-10 10:36 수정일 : 2018-03-10 17:39

 

이정훈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의원(더불어민주당·강동1)2015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강동구 암사동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이 현재보다 주민 참여가 증가하고 만족도가 높아질 수 있도록 서울시와 강동구의 지원과 관련부서들의 협업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암사1동은 2010년 주택재건축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됐으나, 부동산경기 침체 등으로 인해 2013년 정비예정구역이 해제된 지역으로 2014년 기준으로 20년 이상 경과된 건축물 비율이 약 70%인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하게 요구되는 지역이고, 1인당 공원면적이 0.12으로 매우 부족하며 거주자 우선 주차 대기자가 900여명이 넘게 있는 등 생활기반시설도 열악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1970년대까지 자연마을단위였던 암사동 일대는 현재 저소득층 및 다문화가정 등 다양한 계층이 존재하는 주거지로서, 주거환경 개선을 통해 지역 정체성을 보존하고 가치를 향상시킬 필요가 있는 지역으로 1988년 이전 이태원에 밀집돼 있던 가죽산업이 강동구로 대거 이전해 현재 서울 가죽산업체의 약 30% 이상이 강동구에 밀집돼 있어 가죽공예 특화육성이 가능한 지역이고, 암사텃밭(4,853), 양지텃밭(5,766) 등 도시텃밭을 운영되는 도시농업 체험상품화가 가능하며, 인근에 암사선사유적지와 암사역사공원, 강동 선사문화축제 등 다양한 문화 및 역사자원이 풍부해 지역자산을 활용한 특화가 가능한 곳이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이런 암사1동 일대(635,000)2015년부터 서울시가 100억 원의 예산(강동구 예산 10억 포함)을 투입해 주거환경개선과 주민교류 및 지역경제·산업 활성화, 역사문화 자원 활용 등의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은 환영하는 일이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암사동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주민 참여 및 만족도가 더 높아지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 서울시와 강동구는 관련부서 사이의 긴밀한 협업과 민관 주체의 협력 및 소통이 원활하도록 노력해야 하고, 활성화사업 유형 및 사업내용, 사업단계별 적절한 주민참여 방안 개발이 필요하고, 유연성과 주민 자율성을 보장하는 예산집행시스템으로 개선, 현장 중심 추진체계 전환, 재생사업 사후관리와 지속성 확보 방안 수립 및 정책 지원 등을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