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파크하비오 오피스텔, 관리단구성 지원사업 시범단지

강감창 의원, “주민주도의 관리단 출범 위한 서울시 행정지원”

작성일 : 2018-04-30 12:59 수정일 : 2018-04-30 13:07

 

저희는 공동주택관리규약도 없고, 주민들이 직접 할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어요!”

 

지난 11일 오후 7, 송파구 파크하비오 오피스텔 관리사무실에 모인 입주민들은 민원청취를 위해 이곳을 찾은 서울시의회 강감창 의원(자유한국당·송파4)에게 다소 격앙된 목소리로 하소연했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오피스텔 관리는 사실상 시행사가 정한 관리인에게 맡겨져 왔다. 입주민들이 불합리한 관리비부과, 하자보수 지연 등을 스스로 개선하고 싶어도 거의 불가능한 것이다.

 

이처럼 법과 제도의 사각지대에서 가슴앓이만 하는 집합건축물(오피스텔) 거주자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집합건축물 거주자들을 위한 관리업무 개선, 주민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선 것이다.

 

강 의원은 서울시의 ‘2018년 상반기 집합건물 관리단구성 등 지원사업대상에 송파 파크 하비오 푸르지오 오피스텔을 포함시켰다고 발표했다.

 

이번 상반기 지원대상은 파크하비오 오피스텔을 포함해 총 6개 집합건물로서, 32,560천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선정된 집합건물은 관리단 구성등 방법 및 절차 법률자문 집합건물 상담 및 자치역량 교육 관리단 집회 소요경비 지원 회계분야(관리비)진단·컨설팅·개선 지원 공동체 활성화 소모임 활동비 등을 지원을 받게 된다.

 

한편, 강 의원은 주민주도로 관리단을 구성해 주민이 자생력을 키워 운영할 수 있도록 그간 많은 노력을 기울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작년 8월에는 집합건축물 관리단구성 지원사업대상에 문정 엠스테이트를 포함시켜 엠스테이트 오피스텔 관리단이 성공적으로 구성된 바 있다. 이 사례는 서울시가 진행하고 있는 행정지원사업 중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강 의원은 파크 하비오 등 오피스텔 입주민에게 찾아가는 민원상담을 하면서 법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오피스텔의 관리 문제에 서울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향후 파크하비오와 엠스테이트 뿐 아니라 대규모 오피스텔이 밀집한 송파구 문정지구 전체를 집합건축물 관리단구성 시범지역으로 확대 지정해 관리단을 구성하고자 하는 주민들을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