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성 시의원, ‘서울시 산업과 노동정책’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

작성일 : 2018-09-13 16:29


 

이태성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4)12() 오전 10시 서울특별시의회 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특별시 산업과 노동정책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했다.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와 서울노동권익센터가 주관한 이번 토론회는 그간 서울시가 노동존중특별시를 표방하며 추진한 노동정책이 지방자치 차원에서 선도적으로 시도되어 주목받고 있는 시점에서 노동정책의 근본적인 재검토를 통해 노동정책의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고 바람직한 지원정책을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토론회는 서울시의회 유용, 이태성, 이호대, 이준형, 이광호, 권수정 의원을 비롯해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용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위원장 축사, 이철 서울노동권익센터 정책연구팀장, 문종찬 서울노동권익센터 소장의 주제발표,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토론자로 나선 이 의원은 서울시 노동정책이 방향성은 좋지만 근로자가 체감하기까지의 시간이 매우 더디다고 지적하며, “노동정책의 확산방안에 대한 지속적인 논의가 이뤄져야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서울시가 내놓는 일자리 정책 중에서도 직원을 비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사회적으로 정규직 비정규직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것은 자제할 필요가 있다. 비정규직 채용을 사전에 차단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공공기관에서 선도적으로 운영하면서 사회 전반의 변화를 유도하는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