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인 시의원, 가정어린이집의 현실적인 지원 필요

정책과 현장의 괴리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 반영해야

작성일 : 2018-09-13 16:42


 

이정인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5)911() 서울시의 어린이집 지원정책을 점검하고 가정어린이집의 문제를 파악하고자 송파구 가정어린이집 연합회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현재 송파구에는 2017년 기준으로 421개의 보육시설이 있고, 그 중 20인 이하 소규모로 운영되는 가정어린이집이 195개로 송파구 전체 보육시설 중 46%에 해당하는 부분의 보육을 담당하고 있다.

 

송파구 가정어린이집 연합회 관계자는 가정어린이집은 인력과 지원이 부족하여 원장이 취사와 보육교사역할을 함께하고 있어 매우 열악한 환경 속에서 처해있으며, 이에 대한 현실적인 지원 없이는 질적·양적인 보육의 역할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서울시 차원의 대책마련을 통한 적정수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보조교사와 보육도우미 지원에 있어서도, 14시간 근무형태가 현장에서는 오히려 비효율이 야기되는 문제가 있으며, 휴게시간 보장에 있어서도 현장의 실상을 반영하여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어린이집 지원 정책이 현장의 실제 상황과 괴리된 부분이 있어, 그 간극을 좁히기 위해 앞으로 현장의 목소리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특히 일반형 가정어린이집의 취사부 지원이 현실적으로 필요하다는 부분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