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호 강동구의회 의원, 태풍 ‘링링’ 피해 복구 현장 출동

작성일 : 2019-09-17 23:18

 

양평호 강동구의회 의원(천호1·3)이 지난 67일 기록적인 강풍과 함께 우리나라를 할퀸 태풍링링피해 현장을 찾아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발 빠른 복구 활동에 팔을 걷어붙였다.

 

지난 7일은 한반도 전역에 영향을 미치며 강풍 피해를 낳은 태풍 링링으로 인해 모든 주민이 발목이 묶여 외출을 자제했던 주말이었다. 그런데 구천면로 304에 위치한 큰 가로수가 강풍에 쓰러졌다는 소식을 접하고 양 의원은 본인의 안전을 생각할 겨를도 없이 주민들이 쓰러진 가로수로 인해 안전을 위협받지 않도록 현장으로 출동했다. 쓰러진 나무는 양버즘나무로 지름 약 45cm, 높이 약 7m의 큰 가로수로 복구 작업이 늦어졌더라면 2차 인명피해까지 발생했을 것이다.

 

현장에 먼저 도착한 양 의원은 천호1동장을 비롯한 구청 관계부서 직원과 함께 강동구청과의 연간단가 계약을 맺고 있는 가로수유지관리업체에 신속히 연락해 크레인을 이용해 쓰러진 가로수를 이동시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처리하고 향후 예산이 확보되는 대로 보식하기로 했다.

 

양 의원은 전국적으로 태풍 링링으로 인해 피해가 큰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오늘 피해 복구에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임해 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구민의 안전을 위해 발 벗고 나서는 것이 구의원의 본분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강동구의회는 지역주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강동구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