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일 강동구의회 의원, 보건증 비용 부담 최소화 위한 적극 의정활동

보건소와 민간의료기관과 업무협약 체결 추진

작성일 : 2020-07-02 18:58

강동구의회 이승일 의원이 지난 1일, 보건증 발급비용 부담 최소화를 위해 강동구보건소와 민간의료기관과 업무협약 체결을 추진했다.

 

강동구의회 이승일 의원(둔촌1·2)이 지난 1, 강동구의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구민들의 보건증 발급비용 부담 최소화를 위해 강동구보건소와 민간의료기관과의 업무협약 체결을 추진했다.

 

강동구보건소는 지난 2월 달부터 코로나 19로 인한 선별진료소 운영 및 감염증대응업무 집중으로 보건증 발급 업무를 잠정 중단하고 있다. 이로 인해 요식업·교육종사자·산후조리원종사자 등 보건증을 매년 갱신해야하는 대상자들은 최소 6배 이상 비싼 병원용 증명서를 이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기존의 3,000원이면 발급 받을 수 있던 보건증을 민간의료기관에서 6배가 넘는 2만 원을 내고 발급받고 있는 것이다. 매년 갱신이 필수적인 대상자들이 체감하기에 부담이 되지 않을 수 없다.

 

이에 민원해결 대책을 마련하고자 이 의원은 직접 보건증 발급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강동구 민간의료기관을 찾고 보건소와 업무협약을 추진했다. 코로나19극복 지원이라는 좋은 취지에 사랑플러스병원(병원장 국희균)과 영림내과의원(원장 오동열)이 적극 동참하기로 하고 보건증 비용을 최저인 12,000원으로 동결하고 발급 검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협약이 체결되고 이 의원은 코로나19라는 전례 없는 위기로 많은 분들께서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구의원으로서 조금이나마 주민들의 생활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기 위해 이번 협약 추진에 나섰다고 전하며 좋은 일에 동참해 주신 두 의료기관에 감사를 드리고, 앞으로도 구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적극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강동구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