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기청,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 본격 가동

작성일 : 2019-07-15 21:30


 

중소벤처기업부 서울지방청(청장 박영숙, 이하 서울청)은 일본의 전략물자 수출규제로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중소기업의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기업의 피해를 최소로 하기 위해 서울청 비즈니스지원단 내에 일본 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이하 신고센터)’715일부터 설치·운영한다.

 

서울청에 설치·운영하는 신고센터의 주요 목적은 우선 관내 중소기업의 피해현황과 애로·건의사항을 발굴하고 서울지역 수출지원협의회 기관 및 중소기업 지원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하여 기업의 애로해소를 위한 방안 등을 마련함으로써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또한, 서울중기청은 이번 추경에 신청한 긴급경영안정자금과 컨설팅 지원사업 등의 예산을 피해 중소기업에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일본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수출규제회피, 대체 수입선 확보 등의 컨설팅사업을 민간전문가를 활용하여 신규로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 박영숙 청장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현실화되는 것을 막는 것이 우선 중요하지만, 피해가 현실화될 경우를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고, “서울청은 애로신고센터 운영을 통해 단기적으로는 기업에 자금 및 컨설팅 지원 등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고, 장기적으로는 애로신고센터에 접수된 건의사항 등을 본부에 전달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벤처기업이 육성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