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사랑상품권 17일부터 본격 발행

발매기념 및 설명절 맞아 300억원 소진시까지 10% 특별할인, 이후 상시 7% 할인

작성일 : 2020-01-24 13:49

 

서울시가 지역 내 소비증대와 소상공인 매출증대를 위해 발행한 서울사랑상품권을 설명절을 맞아 10% 특별 할인 판매한다. 300억 원이 소진되면 기존 할인율인 7%만 적용된다.

 

시는 지난 10() 마포구 시범발행을 시작으로 15() 강동 등 4개구, 17()종로구 등 12개구 총 17개 자치구가 서울사랑상품권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총 참여 자치구는 21개며 나머지 자치구도 순차적으로 발행할 예정이다.

 

서울사랑상품권은 소비자에게 상시 7% 할인된 금액으로 상품권을 판매하며, 소비자는 소득공제 30%를 적용받을 수 있다. 가맹점은 연매출액과 상관없이 상품권 결제 건에 대해선 결제 수수료가 없다. 또한 부가가치세 납부세액 공제대상에 상품권 결제액이 포함돼 세부담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현재 상품권은 자치구내 약 17만개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가능하며, 시는 연말까지 가맹점수를 대폭 확대해 누구나 주변에서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소비자들이 지역 내 상점에서 더욱 쉽게 이용하도록 해 소상공인을 돕는다는 착한소비 풍토를 자리잡도록 한다는 생각이다.

 

서울사랑상품권은 각 자치구별로 발행하는 상품권을 통칭하는 명칭이며 실제발행은 자치구별로 하게 된다. 예컨대 강동구에서 발행하는 상품권은 강동사랑상품권이 되는 것이다.

 

15일 발행을 시작한 4개구(성동, 강동, 영등포, 관악)에서는 발행 시작 1시간만에 5,000만 원 가까이 판매됐으며, 발매 전부터 구매방법을 문의하는 등 시민들의 관심도 컸다. 또한 고객 영업전략에 서울사랑상품권을 활용하거나, 본인의 점포도 서울사랑상품권이 활용하고자하는 소상공인의 문의도 이어졌다.

 

마포구의 주부 김모씨는 구매한 상품권을 선물하기 기능으로 아이 용돈으로 보냈다학원비 결제도 가능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자영업자 이모씨도 유효기간이 5년이라 10% 특별할인판매기간에 미리 상품권을 구매했다고 말했고, 직장인 우모씨는 직장이 마포구에 있어 마포사랑상품권을 구매했는데, 근처 편의점에서 사용할 수 있고 통신사 중복할인까지 받을 수 있어 집근처 자치구에서도 발행되면 바로 구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서울사랑상품권의 가능성을 본 일부 프랜차이즈와 소상공인 관련협회에서는 자체 마케팅에 서울사랑상품권을 활용하는 등 서울시와의 협업을 제안하고 있고, 서울시 또한 이들을 위한 업종별 활용사례 제안 등 맞춤형 설명회 개최를 계획 중이다.

 

상품권 구매는 현재 9개 앱(비플제로페이, 머니트리, 체크페이, 농협올원뱅크 외 지방은행 5개소)에서 가능하며 구매할 수 있는 앱은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블로그(http://blog.seoul.go.kr/221766722849)와 제로페이모바일상품권 홈페이지(https://www.zeropaypoint.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상품권 사용은 모바일앱으로 상품권을 구매 후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바로 사용가능하며, 구매한 앱 내에서 생성된 큐알(QR)을 점원에게 제시하거나, 가맹점에 비치된 큐알(QR)을 스캔하는 방식으로 사용하면 된다.

 

서성만 노동민생정책관은 상품권사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시민과 소상공인의 목소리에 좀 더 귀를 기울이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서울사랑상품권이 서울시민들의 일상생활에 밀접하게 자리잡아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