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계기 국민건강보험 긍정 인식

“적정수준의 보험료 부담할 가치 있다” 87.0%

작성일 : 2020-08-04 19:36 수정일 : 2020-08-04 19:49

코로나19 이후 국민건강보험에 대한 인식 – 인포그래픽.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지난 727()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20630일부터 73일까지 총 4일간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전문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로 실시했으며,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집오차는 ±2.2%p.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현재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건강보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조사한 결과, ‘긍정적’(매우 긍정적 24.4%, 대체로 긍정적 67.7%) 평가가 92.1%였으며, 모든 연령대에서 90% 이상으로 나타났다.

 

60대에서 95.6%로 가장 높았으며, 70대 이상이 92.6%로 그 뒤를 이었고, 20대와 30대는 91.6%, 4091.5%, 5090.7%순이었다.

 

부정적응답은 7.9%(매우 부정적 1.3%, 대체로 부정적 6.6%)였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건강보험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한다는 응답자는 그 이유에 대해, ‘해외국가 대비 우리나라 건강보험의 우수성을 체감하게 돼서라는 응답이 40.0%로 가장 높았다.

 

건강보험으로 비용부담 없이 코로나19 진단을 받고 치료받을 수 있어서23.0%,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어서21.6%로 각각 2위와 3위였으며,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재난 상황에서 사회적 안전망의 중요성을 느끼게 돼서13.8%였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된 경로에 대해서는, ‘TV, 라디오 뉴스나 프로그램70.7%로 가장 높았고, ‘포털이나 유튜브 등 인터넷 검색17.1%로 그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이후 국민건강보험에 대한 인식에서는, 이번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국가재난 상황에서 국민건강보험이 있어서 안심이 됐다에 동의하는 응답이 94.8%(매우 동의 54.2%, 대체로 동의 40.6%)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우리나라 국민건강보험제도가 유지될 수 있었던 것은 국민들이 성실히 보험료를 납부해 온 덕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에 대한 동의도 94.6%(매우 동의 53.6%, 대체로 동의 40.9%), ‘우리나라 국민건강보험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게 됐다94.1%(매우 동의 54.5%, 39.6%)로 높았다.

 

이와 함께 이번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내가 낸 보험료가 가치 있게 쓰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88.9%(매우 동의 45.4%, 대체로 동의 43.5%)였으며, ‘우리나라 국민건강보험제도를 누릴 수 있다면 적정수준의 보험료는 부담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게 됐다에는 87.0%(매우 동의 39.3%, 대체로 동의 47.7%)가 동의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건강보험의 역할에 대해 국민들이 많이 인지하는 내용은 의료기관 방문조회 시스템을 활용한 감염대상자 정보 실시간 제공’(67.0%)이었다.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중증환자 분류 등 치료지원(55.3%)’코로나19 치료비 건강보험 80% 지원’(50.6%) 등도 국민의 과반 이상이 인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 등 특별재난지역의 3개월간 보험료 3050% 보험료 감면’(35.0%)이나 의료기관 안정적 운영을 위한 건강보험 급여 조기 지급’(34.7%) 등에 대한 인지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번 조사결과에 국민건강보험 송파지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와 함께 부각된 국민건강보험에 대한 국민 신뢰에 큰 책임을 느끼며, 앞으로도 우리의 소중한 삶을 지키는 국민의 건강보험이 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