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코로나19 극복 지역일자리사업’ 추진

10월 12일부터 10월 16일까지 총 14개 사업 306명 모집

작성일 : 2020-10-14 14:55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취업취약계층의 생계기반을 제공하고 지역경제의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코로나19 극복 지역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

 

과거 공공일자리는 저소득 취약계층만을 대상으로 제공됐으나, 이번 사업에서는 소득 및 재산 기준을 완화해 한시적으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누구나 참여할 수 있게 했다.

 

구는 일자리 코디네이터 문화유적지 탐방환경 개선 송파둘레길 시설관리 결혼이주여성 지원사업 사랑의 집꾸미기 사업 등 14개 사업에서 총 306명을 모집할 예정으로, 이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최대 인원이다.

 

신청자격은 공고일 기준 만18세 이상 근로능력이 있는 송파구민으로 희망자는 1012일부터 1016일까지 거주지 동 주민센터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코로나19로 실직·폐업했거나 소득이 급감한 특수고용·프리랜서 등 취업취약계층을 우선 선발하고, 결과는 1026일 선발자에 한해 개별 통지된다.

 

사업 참여 대상자는 111일부터 1220일까지 약 2개월 동안 148시간 주5일 근무하며, 임금은 시급 8,590원이며 간식비 5,000원은 별도 지급된다.

 

자세한 사항은 송파구 홈페이지(songpa.go.kr)‘ 채용공고란의 모집공고문이나, 구청 일자리정책담당관(02-2147-4931/4914)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코로나19로 사회 전분야가 위축되면서 계층을 가리지 않고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전하며, “이번 지역일자리 사업을 통해 고용안정의 토대를 마련하고 힘을 모아 국난을 이겨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