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8일 강동빗살머니 30억 원 발행

3월부터 소상공인 지원 기능 강화를 위해 대형입시학원 등 추가 사용제한

작성일 : 2021-03-05 21:19 수정일 : 2021-03-05 22:04

강동빗살머니 카드 앞면.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관내 소비 촉진 및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위해 38일 강동빗살머니를 발행한다.

 

이번 강동빗살머니 발행규모는 30억 원이며, 1인당 월 70만 원까지 7%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1인 보유한도액은 200만 원이다.

 

강동빗살머니는 휴대폰 사용이 어려운 분들을 위한 충전식 선불카드형 지역화폐다. 사용을 원하는 주민은 관내 강동농협 10개 지점, 동서울신협 3개 지점, 새마을금고 8개 지점을 방문해 회원신청서 작성 후 구입하거나 본인 명의 스마트폰에서 그래서울앱을 다운받아 설치 후 구입할 수 있다.

 

등록가맹점 어디서나 사용 가능하나, 대형마트, 유흥주점 등 일부 업종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3월부터는 소상공인 지원 기능 강화를 위해 연매출 10억 원을 초과하는 일반교과·외국어 등 입시학원, 대기업 계열 영화관, 대기업 또는 중견기업이 운영하는 직영점(프랜차이즈 직영점도 포함된다)도 사용을 제한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강동빗살머니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7% 할인혜택도 받고 지역경제도 살리는 강동빗살머니를 애용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동빗살머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그래서울 콜센터(1600-0847) 또는 강동구 노동권익센터(02-3425-8727)로 문의하면 된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