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시장 청과직판 이전 완료

도매권역 시설현대화사업 정상적 추진 여건 마련

작성일 : 2018-02-22 15:35 수정일 : 2018-02-22 15:42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박현출, 이하 공사’)는 신축 가락몰 이전을 반대하며 청과직판시장에 잔류하던 상인 177명이 지난 121일에임시매장(다농마트)으로 이전을 완료해 지난 3년여 간 지속된 이전 분쟁이 큰 사고 없이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이번 이전으로 공사는 가락시장 시설현대화 2단계 도매권역 사업부지 확보를 완료해 ’18년 착공 예정인 도매권역 시설현대화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으며, 가락몰 미이전 청과직판상인은 ’19930일까지 임시매장에서 영업 후 가락몰로 입주하게 됐다.

 

이전이 마무리되기까지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156월 신축 가락몰 이전을 반대하는 청과직판상인협의회가 구성된 이후, 생존권을 주장하는 미이전상인과 현대화사업 추진 불가피성을 주장하는 공사 사이에서 좀처럼 합의점을 찾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이에, ’16년에는 서울시·서울시의회·공사·청과직판미이전자가 참여한 두 차례의 다자간협의체가 구성·운영됐으나, 서로 간의 입장차만을 확인하고 종료됐으며, 지역 시민단체에서도 원만한 해결을 위해 물밑 조율에 나섰으나 결실을 맺지 못했었다.

 

상황은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았고, 도매권역 현대화사업 추진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더 이상 대화와 협상만에 의존할 수 없었던 공사는 결국 지난해 2월 점포명도 강제집행을 법원에 신청하게 됐다.

 

그러나, 미이전상인은 법원의 점포명도 강제집행을 집단적으로 방해했고, 법원의 강제집행을 지원하던 공사와 물리적 충돌까지도 발생했다.

 

상황이 점점 더 악화 일로로 치닫던 지난해 3, 당시 공사에 취임한지 얼마 되지 않은 김금렬 이사는 이전 분쟁이 파국으로 향하는 것을 막기 위해 협의회에 다시 한 번 대화 자리에 나와 줄 것을 제안했고, 합리적인 협상과 중재로 공사와 협의회 간 한 발짝씩 양보를 이끌어 내 지난 해 428일 양측 대표가 이전 합의서에 서명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이전 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 진행 중 다소간 마찰이 있어 미이전상인이 이전하기로 한 임시매장 이전 일정이 다소간 지연되었으나,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합의점을 찾아 원만히 임시매장 이전을 완료했다.

 

한편, 20152, 1단계사업 시설물인 가락몰이 준공돼 가락몰 입주 대상인 직판상인 1,138명 중 1,021명이 가락몰로 이전을 완료했고, 청과직판상인만 661명 중에 177명이 임시매장에 잔류하고 있으나 ’19930일까지 임시매장에서 영업 후 전원 가락몰로 입주할 예정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