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J산림조합, 산림분야 공익형직불제 도입 위한 100만 서명운동 전개

“산주·임업인 권익향상을 위해 임업인 대표조직으로 역할 다할 것”

작성일 : 2019-11-14 20:12

 

산주·임업인 대표기관인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이석형)는 산주와 임업인의 권익향상을 위해 임업계 숙원사업인 산림분야 공익형직불제 도입을 위한 100만 서명운동1115일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명운동은 최근 정부와 국회가 농업·농촌의 공익적 기능을 확산하고자 공익형 직불제를 도입함에 있어 농업분야 89조 원보다 큰 126조 원의 공익적 기능을 매년 발생시키는 산림분야를 배제한 채 추진함에 따라 산림조합이 앞장서서 전개하기로 했다.

 

산림산업은 여전히 타 산업에 비해 정책적 후순위에 있으며 임업인을 위한 정책과 예산 역시 개선되지 않고 있는 현실을 일반국민에게 알리고자 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산림조합중앙회는 그 간 산림분야 공익형 직불제 도입을 위해 임업단체총연합회 회원단체 및 전국의 산림조합원을 대상으로 청와대 국민청원을 독려하는 등 노력을 다해 왔으나, 이번에 범국민 서명운동을 전개함으로써 산주·임업인들의 힘을 결집해 정부와 국회에 강력한 의지를 전달하기로 한 것이다.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은 헐벗은 민둥산을 푸르게 하기 위해 임업인이 흘린 땀과 눈물은 세계에서 인정하는 산림녹화성공국의 밑거름이자, 국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연간 126조 원 상당의 공익적 가치를 지닌 제일강산으로 가꾸어 왔다라고 말한 뒤, “농업과 임업분야 종사자 간 형평성을 고려하고 실질소득이 낮은 임업인의 소득보전을 위해 임업계 숙원사업인 공익형 직불제 도입대상에 반드시 임야가 포함될 수 있도록 전 국민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하다라고 당부했다.

 

서명운동은 1115일부터 산림조합중앙회 전 기관과 전국의 142개 회원조합에서 일제히 전개하며, 주말 등산객이 많은 전국의 주요 명산에서 산불조심 캠페인과 연계해 진행할 예정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