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급성기뇌졸중 치료 평가 전분야 100점, 1등급 획득

뇌졸중 집중치료실·전담팀 통해 최고의 치료 프로세스 보유 성과

작성일 : 2020-06-30 19:47

강동경희대병원 전경.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은 지난 625,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공개한 8차 급성기뇌졸중 적정성 평가 결과에서 1등급을 획득해 8번의 평가 모두 1등급을 획득했다.

 

이번 평가는 2018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입원진료분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평가지표는 총 9개 항목으로 전문인력 구성여부 뇌영상검사 실시율(1시간이내) 정맥내 혈전용해제(t-PA) 투여율(60분이내) 정맥내 혈전용해제(t-PA) 투여 고려율 조기재활 평가율(5일이내) 연하장애 선별검사 실시율(첫 식이전) 항혈전제 퇴원처방률 항응고제 퇴원처방률(심방세동) 건당 입원일수 장기도지표(LI)로 구성됐다. 전체 평균이 92.45점인 가운데, 강동경희대병원은 전 항목에서 100점 만점을 받아 뇌졸중 치료 최우수병원임을 입증했다.

 

심사평가원에서 진행하는 급성기 뇌졸중 평가는 의료서비스의 품질 관리를 통해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률, 장애 발생률 감소 등 요양기관의 적극적인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유도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이번 평가에 대해 뇌신경센터 신경과 최혜연 교수는 뇌졸중 집중치료실 및 뇌졸중 전담팀 등을 갖춰 급성기를 포함한 뇌졸중 환자에 대한 최적의 치료가 가능하다. 이번 평가를 통해 진료의 질과 환자 안전에 대한 신뢰성을 입증 받은 만큼 뇌졸중 치료 골든아워를 지키면서 환자가 최상의 치료를 받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뇌졸중센터를 대표해 소감을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