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 3회 연속 1등급

작성일 : 2020-08-26 16:47 수정일 : 2020-08-27 11:30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826,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6차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20187월부터 20196월까지 관상동맥우회술을 받은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평가는 관상동맥우회술 수술 건수 수술 시 내흉동맥 사용 비율 퇴원 시 아스피린 처방률 수술 후 합병증(출혈, 혈종)으로 인한 재수술 비율 수술 후 30일 내 사망률 수술 후 입원일수 등 6개 지표로 구성됐다. 강동경희대병원은 종합 점수 96점을 획득해 전체 평균 94.16점보다 높은 점수로 1등급을 획득했다.

 

관상동맥우회술은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해주는 심장혈관에 콜레스테롤이 쌓여 좁아져 심장에 산소를 제대로 공급할 수 없게 되는 것을 치료하기 위해 막힌 부위 뒤쪽으로 피가 잘 흐를 수 있도록 새로운 혈관을 연결해 주는 수술이다. 심장질환은 2018년에는 암에 이어 사망원인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사망률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한편,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은 심장질환에 특화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부서에서 유기적으로 협력해 최상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 결과, 지난 2015, 2017년에 이어 3회 연속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 1등급을 획득했다.

 

김기택 원장은 지난 2018년 심장혈관센터 리모델링 등 질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투자와 노력 덕분에 3회 연속 1등급을 획득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고난도의 중증 질환 치료를 위한 끊임없는 투자와 연구를 통해 환자가 믿고 치료를 맡길 수 있는 병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