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엔 어버이 건강부터

2020년 국가건강검진 미수검자, 올해 6월 30일까지 검진기간 연장 시행 중

작성일 : 2021-02-10 16:26

설날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원장 임대종, 이하 건협 서울강남지부’)는 신축년을 맞아 사랑하는 가족의 건강을 챙길 수 있는 건강검진을 새해맞이 선물로 권장한다.

 

지난해 발생한 코로나19가 지속세를 이어가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만성질환이 있거나 면역이 떨어진 사람들이 코로나19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고 특히 노인의 89.5%가 만성질환(2017년도 노인실태조사. 보건복지부)을 갖고 있어 어르신들의 질병 조기발견 및 관리의 중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다.

 

정부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국가검진을 받지 못한 대상자들의 수검을 위해 올해 630일까지 검진기간을 연장했다. 대상은 2020년도 일반건강검진 및 암검진으로 성별·연령별 검진이 포함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임대종 원장은 “14월까지는 수검자가 쏠리는 연말에 비해 한산하여 마음 편하게 검진 받을 수 있다. 이 시기를 이용해 철저한 방역을 실시하고 있는 검진기관에서 건강검진을 받는다면 보다 여유롭게 부모님과 본인의 건강을 체크할 수 있는 새해 선물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건협은 전국 16개 건강증진의원을 통해 국가건강검진 및 종합건강검진, 맞춤형건강검진 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는 바이러스 감염안심 건강검진, 신장비뇨기 정밀검진 프로그램도 신규로 실시하고 있다. 건강검진 관련문의는 전국 16개 건협 건강증진의원으로 전화하면 된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