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대진 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최우수학술상 수상

‘서봉학술상’, 척추변형 관련 탁월한 업적 이룬 연구자에게 수여

작성일 : 2019-09-26 15:19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조대진 교수가 지난 919일부터 3일간 개최된 제10회 아시아스파인 & 33회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정기학술 대회(The 10th Asia Spine : A Joint Meeting with the 33rd Annual Meeting of the KSNS)에서 최우수학술상인 서봉학술상을 수상했다.

 

서봉학술상은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에서 매년 척추변형 관련 연구에 탁월한 업적을 보인 연구자 1명을 선정해 수상하는 최우수 학술상이다. 척추변형 관련 분야의 국내 의료진 가운데 학문적 발전에 가장 크게 공헌한 연구자에게 수여된다.

 

조 교수는 2018년 성인 척추변형 환자에서 5마디 전방경유 유합술을 처음으로 시도했으며, 성인 척추변형환자에서 시상면 불균형(꼬부랑병) 교정의 유용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아 SCI JournalNeurosurgical Review에 연구결과가 게재됐다. 2019년에는 결핵성 후만증(결핵성 곱추병) 환자의 신절골술 및 신교정수술 개념에 대한 첫 논문을 SCI JournalJournal of Neurosurgery Spine에 게재하는 등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학술상을 수상했다.

 

한편, 조 교수는 현재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과장으로 척추센터에서 재직 중이며, 대한척추변형연구회 상임이사 및 대한경추연구회 특별상임이사로 활발한 학회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척추변형 등에 관한 논문을 국제학술지 SCI(E)40편 이상을 발표했으며, 척추추간판 케이지의 3개국 특허(대한민국 제 10-1524535, 미국 US 9,788,967 B2, 중국 CN 105287060 B) 및 경희대학교 기부와 함께 상품화에 성공하였으며, 이로 인해 2015년 보건의료기술 분야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으로 국가 보건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