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의학·공학 융합 정례 세미나 개최

스마트헬스케어연구회 발족, 한국형 ‘AI 의사’ 만들기 목표

작성일 : 2019-04-16 20:53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419(), 1230분부터 1330분까지 별관 지하 1층 강당에서 2019년 의학 공학 융합 정례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강동경희대병원은 4차 산업혁명과 함께 급속히 발전하고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생체신호 인식 등에 대한 기술을 능동적으로 의료영역에 접목하고 활용하고자 20182월에 강동경희대병원 스마트헬스케어연구회를 발족했으며, 20184월부터 경희대학교 컴퓨터공학과와 함께 매달 의학-공학 융합세미나를 개최해오고 있다.

 

2019년도 첫 번째 세미나에서는 경희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이승룡 교수가 연자로 참석해 ‘Silo, 넌 누구냐?:인공지능 닥터를 주제로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 교수는 20179지능형 의료플랫폼 연구센터를 개소해 대학, 병원, 기업, 지자체 등 47개 국내외 기관이 참여한 한국형 AI 의사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의공학 융합연구를 위해 강동경희대병원 신경과, 신장내과 등 여러 진료과와 협업·세미나를 통해 교류하고 협력할 기회를 늘리고자 강동경희대병원의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의학 공학 융합 정례 세미나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의과학의 미래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국내 의료영상 AI(인공지능)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뷰노와 루닛 대표를 초빙해 경험을 공유하는 등 인공지능을 활용한 머신러닝과 인공지능 의사에 대한 최신 지견과 값진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세미나를 준비한 강동경희대병원 스마트헬스연구회장 신경과 신원철 교수는 최근 등장하기 시작한 AI 의사는 데이터의 대부분이 서양 사례기반으로 한국 사례 기반의 한국형 AI 의사의 개발이 절실하다.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스마트 헬스케어에 대한 많은 경험을 공유하고 협업의 기회가 마련돼 한국형 AI 의사 개발에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외에도 강동경희대병원은 의료빅데이터위원회를 구성해 양질의 의료빅데이터 공급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으며, 의료빅데이터 교육프로그램도 오는 425일부터 빅데이터 연구 입문을 시작으로 6회 진행될 예정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