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로바이러스 감염증 주의보

작성일 : 2020-02-26 14:03

 

영하의 날씨에도 살아남아 장관감염증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최근 노로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의심되는 집단 장관감염증 발생 사례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포털에 게재된 2018년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표본감시 신고 현황에 의하면, 인체 내 장염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는 시기는 1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다. 따라서,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에도 방심하지 말고 항상 주의해야 한다.

 

집단설사를 일으킬 수 있는 주요 원인균 중 하나인 노로바이러스는 전염성이 강해 학교, 어린이집 등 집단 시설에서 많이 발생한다. 전파 방법으로는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물과 음식물을 섭취하였거나,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에 의한 사람 간 접촉이 있다. 따라서,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접촉한 물체를 손으로 만진 후 입을 만지면 감염될 수 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증상으로는 음식물 섭취 후 12일간 잠복기를 거친 후 설사, 구토, 복통, 오한,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대개 자연적으로 회복이 될 수 있으나, 입원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방법으로는 식수는 반드시 끓여 마시고 수산물(, 조개, 생선 등)의 음식물은 충분히 익혀 섭취하고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자주 손을 씻기를 권장한다. 특히 화장실 사용 후, 식품 섭취 또는 조리 전, 기저귀 교체 후에는 이를 지켜야겠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추운 겨울철 주로 실내에서 생활하여 적은 활동량으로 지냈을 경우 면연력이 떨어진 상태가 지속되어 각종 바이러스에 노출되기 쉽기 때문에 충분한 수면 및 운동, 예방접종 등 철저한 건강관리 및 정기적인 건강검진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메디체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는 건강검진과 건강증진에 특화된 의료기관으로서 연령별, 질환별 특화검진 및 맞춤형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연중 실시하고 있으며, 예방접종과 올바른 건강 정보 제공으로 질병예방과 건강생활 실천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있다.

 

<자료: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