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상 없이 다가오는 유방암, 속수무책?

작성일 : 2020-07-09 14:57

우리나라의 경우 여성인구 10만 명당 85명에게 발병해 아시아 국가 중 유방암 발병률이 가장 높은 그룹에 속한다. 2019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여성의 경우 유방암, 갑상선암, 대장암, 위암, 폐암 순으로 상위 5대암이 전체 암발생의 66%를 차지하고 유방암의 발병률은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유방암의 5년 생존율은 0기의 경우 100%에 가까우나 4기의 경우 35% 미만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른 암에 비해 조기에 발견할 때 비교적 예후가 좋은 유방암은 여성 스스로 내 몸에 관심을 갖고 자가 검진과 정기검진으로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암 검진은 개인의 특성에 따라 권고 시기가 상이할 수 있으므로 생활습관, 가족력, 직업 등을 염두에 두고 건강검진 간격과 시기를 정하는 것이 좋다. 멍울이 만져지고 유방 모양의 변화, 유두에서 피가 나는 등의 증상이 있으면 병기가 높은 경우이다. 이와 같은 증상이 없는 2030대의 경우도 BRCA 유전자 변이, 가족력 등 고위험군은 정기적인 유방 촬영과 유방 초음파 검사가 필요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는 만 40세부터 2년에 1번씩 유방암 검사인 유방 촬영을 시행하고 있다. 유방 촬영술과 유방 초음파는 서로 보완적인 관계를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 여성의 경우 유방에 지방이 적고 치밀한 섬유 조직으로 이뤄진 경우가 많아 유방 촬영만으로 검사가 불충분할 수 있다. 유방촬영은 미세석회화 병변과 작은 크기 유방암을 발견하는데 유용하며 유방 초음파로는 유방촬영에서 확인되지 않았던 유방의 종괴, 낭종 등을 발견하는데 탁월하다.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의 경우 유방 촬영은 피하는 것이 좋다.

 

메디체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는 건강검진과 건강증진에 특화된 의료기관으로서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암을 조기 발견하고자 암 정밀 11종 건강진단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위암, 대장암, 폐암, 간암, 자궁·난소암, 전립선암, 갑상선암, 유방암, 췌장암 등의 검사에 중점을 둔 것으로 위와 대장내시경, 흉부CT, 상복부초음파, 질초음파, 전립선초음파, 갑상선초음파, 복부조영CT, 유방촬영, 유방초음파 등의 검사 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자료 :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