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종일 앉아서 컴퓨터 하는 직장인이라면 ‘경견완증후군’ 조심

근육 긴장, 염증, 일자목 등 원인 찾아 치료해야 통증 없앨 수 있어

작성일 : 2020-08-18 18:59 수정일 : 2020-08-19 13:36

경견완증후군 예방을 위한 바른 자세.

 

긴 시간 앉아서 컴퓨터 자판을 두드리는 직장인이라면 목과 어깨의 통증은 뗄 수 없는 사이다. 하지만, 통증이 지속해서 나타나고 심해진다면, 혹시 목디스크는 아닐까 걱정이 앞서지만, 정작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다. 목디스크와 혼동되는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경견완증후군이 있다. 경견완증후군에 대해 강동경희대병원 정형외과 김명서 교수와 Q&A를 통해 알아보았다.

 

경견완증후군이란 무엇인가요?

경견완증후군은 온종일 컴퓨터 자판을 치는 것처럼 상체를 이용해 반복된 작업을 지속하면 나타나는 증상으로, 10여 가지 질환이 포함된다. ‘유착성 관절낭염(오십견)’, 팔꿈치 관절 주위에 통증이 있는 , 외상과염(테니스, 골퍼 엘보)’, 근육 수축이 원인인 근막통증증후군등이 있다. ‘수근관증후군(손목터널증후군)’도 속한다.

 

경견완증후군은 어떻게 알 수 있나요?

경견완증후군은 목, 어깨, 팔꿈치, 손목 등에 작열감이나 무감각, 통증, 뻣뻣함 등 증상이 보이며, 1주일 이상 지속하거나 한 달에 1번 이상 이런 증상이 보이면 경견완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통증이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거나 게릴라처럼 옮겨 다니기도 한다. 진단에 대해 김 교수는 “X, MRI(자기공명영상)를 촬영해도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아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다. 진단과 치료를 위해서 의사는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을 귀담아듣고 신체를 면밀히 관찰하며 치료법을 찾는다라고 설명했다.

 

손이 저리기도 하는데, 목디스크는 아닌가요?

손저림 원인이 목디스크인 경우는 1% 미만이다. 또한, 디스크가 조금 튀어나왔다고 해도 디스크가 아닐 수 있으며, 통증으로 이어지지 않는 경우도 있다. 또한, 다리가 아프면 허리디스크로 여기지만 무릎관절염이 원인인 경우도 있는 것처럼 손저림도 근육(어깨 부위)이 뭉친 근막통증증후군, 주관증후군, 손목터널증후군 등 원인이 다양하므로 병원에서 진찰을 받고 정확한 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좋다.

 

경견완증후군의 치료는 어떻게 하나요?

통증의 원인에 대한 근본 치료가 중요하다. 증상과 원인에 따라 스트레칭·약물, 물리치료를 병행하고 통증이 심한 경우에 주사 치료 등 침습적 치료를 시행한다. , 외상과염(골퍼, 테니스 엘보)의 원인이 힘줄의 과사용으로 인한 문제에 있다면 휴식이 필요하며 약물, 물리치료 및 보조기를 통한 보존적 치료를 동시에 시행해 볼 수 있다. 통증이 심한 경우 주사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반면, 자세가 좋지 않아 목뼈(경추)가 곧게 펴진 일자목이 원인일 땐 자세를 고치지 않으면 주사 치료를 시행하더라도 일시적인 경우가 많다.

 

경견완증후군에 안 좋은 것은 무엇이 있나요?

무엇보다 구부정한 자세를 피해야 한다. 특히 목뼈(경추)는 측면에서 봤을 때 ‘C’자형이어야 한다. 하지만, 목뼈가 목뼈 밑의 흉추보다 앞으로 나간 일자목은 주변 근육이 머리를 지탱하기 위해 항상 긴장하게 되면서 통증을 일으킨다. 목뼈의 모양이 바르지 않은 상태가 장시간 지속하면 도미노 효과처럼 어깨, , 다리 등 전신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경견완증후군을 예방·개선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평소 올바른 자세가 중요하다. 올바른 자세를 위해서는 오랜 시간 같은 자세를 유지하는 경우, 중간중간마다 적절한 휴식 및 스트레칭으로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허리는 곧추세워 등에 골이 만들어져야 하며, 가슴과 어깨는 활짝 펴고 턱을 당기면 좋다. 또한, 의자에 앉아 있을 땐 무릎의 위치가 엉덩이보다 높지 않아야 하며, 엉덩이와 허리의 각도는 90도가 좋다. 소파처럼 푹신한 곳에 앉을 땐 작은 쿠션을 소파와 허리 사이에 받치면 도움 된다. 컴퓨터 사용 시에는 모니터 중심이 사용자의 코에 오도록 모니터 높이를 조절한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