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책박물관 11월 책 문화 강연…하성란 작가와의 만남

11월 6일 송파책박물관 1층 어울림홀에서 소통의 시간

작성일 : 2019-11-04 10:02


 

송파구(구청장 박성수)6일 오전 1030분 송파책박물관(송파대로3777)에서 하성란 작가를 초청해 책문화 강연을 연다고 밝혔다.

 

올해 4월 개관한 송파책박물관은 책을 주제로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공립 책박물관이다. 매달 책을 주제로 한 전시와 교육, 강연을 이어가며 지역주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책문화 강연은 작가·출판기획자 등 명사와 독자가 직접 만나는 시간이다. ‘책을 쓰고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매월 첫 번째 수요일 송파책박물관 1층 어울림홀에서 열린다.

 

이달에는 하성란 작가가 송파책박물관을 찾는다. 하성란 작가는 199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소설 로 등단한 소설가다. 주요저서로 여름의 맛’,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 ‘웨하스등이 있으며, 소외된 현대인들의 무력감, 파편화된 인간의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오며 동인문학상, 한국일보문학상, 이수문학상, 오영수문학상, 현대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이번 강연에서 하성란 작가는 나는 내가 본 만큼 큰다라는 주제로 관객과 만난다. 현대사회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사건들에 주목하며, 소설은 시대의 흐름을 읽고 변화를 포착할 수 있어야한다고 이야기할 계획이다.

 

나날이 변화를 겪고 있는 우리 사회의 모습을 함께 고찰하며 소통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6일 강연은 송파책박물관 1층 어울림홀에서 1030분부터 12시까지 무료로 진행된다. 참가신청은 송파책박물관 홈페이지(www.bookmuseum.go.kr)에서 할 수 있으며, 강연 당일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책을 읽고 서로의 생각을 나누는 시간은 우리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한다, “앞으로도 송파책박물관에서 누구나 책을 통한 다양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더욱 알찬 프로그램으로 채워가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