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 잔디광장에서 만나는 ‘열린뜰 버스킹’

강동구청, 8월부터 구청 열린광장에서 매달 2회 열린뜰버스킹 열어

작성일 : 2018-08-03 10:23 수정일 : 2018-08-03 10:42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구청 잔디광장에서 8월부터 10월까지 매달 2열린뜰 버스킹을 한다. 주민들이 일상 속에서 다채로운 문화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열린뜰이란 지난 5월 새롭게 조성된 강동구청 잔디광장이다. 구청은 기존 주차장으로 사용됐던 공간을 400평 규모의 잔디광장으로 조성해 구민들이 편히 쉴 수 있는 열린공간으로 재구성했다.

 

열린뜰 버스킹은 매월 1·3주 금요일 저녁 630분부터 730분까지 공연하며, 관내 10여개 장소에서 운영 중인 강동 거리문화공연의 일환이다.

 

공연은 2018년 연초에 공개모집으로 선발된 152서울시 거리예술존 공연단중 바이올린, 콘트라베이스 등 관현악 및 기타, 국악 등 엄선된 6개 악기 공연팀이 열린뜰에 맞는 편안하고 안정감 있는 문화예술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구에서는 열린뜰 이 외에도 강동역, 한강공원, 암사동 유적지, 천호지하보도 등 강동의 거리 곳곳에서 길거리버스킹을 한다. 기타 자세한 공연장소 및 일정은 강동문화포털(http://culture.gangdong.go.kr)을 참고하거나 강동구청 문화체육과(02-3425-5242)로 문의하면 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열린뜰 내 다양한 문화예술 버스킹을 통해 일상 속에서 구민들이 편히 쉬고 즐길 수 있는 열린공간으로 만들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