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 나비

장봉이

작성일 : 2020-01-17 15:07

 

나비의 혀와 입술이

꽃에게

수없는 사랑을 전하는 동안

꽃은 참을 수 없는 알싸한 전율에

나비의 입술을 꽉 깨문다.

모세혈관을 파고드는

나비의 향기로운 숨결소리에

꽃은 화사하게 꽃잎을 펼쳐주고

나비의 온몸이 빨라질수록

꽃은 죄였던 저민 속살을 풀고

참았던 피차의 고독을

보고팠던 서로의 그리움을

숨죽였던 사랑을 흠뻑 풀며

아무런 물감도 없이

눈부신 봄날을 그려내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