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정

장봉이

작성일 : 2021-08-24 20:35

 

십 팔 세

첫정

, 동굴 속엔

소녀가 숨겨 놓은

신비한 보석이 있었고

 

십 팔 세

첫정

, 보석 속엔

소년이 숨겨 놓은

달콤한 진주가 있었다.

 

끊을 레야 끊을 수 없는 첫정

이을 레야 이을 수 없던 첫정

마음 조각을 하나둘 떼어내야 했던

가슴 벅찬 눈물의 실록이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장봉이의 시 세상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