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철 시의원, “서울시설공단 630억 현저하게 낮은 금리로 운용”

“2,250억 공공자금 운용하는 공단이 매우 초보적인 자금관리, 내부감사도 필요”

작성일 : 2021-11-16 20:10

서울시 사업을 대행하는 주요 공기업인 서울시설공단이 수백억의 공공자금을 0.10.25% 금리 상품에 예치하는 등 현저하게 낮은 금리의 예금상품에 운용하고, 실시간 감시시스템도 없는 등 자금운용에 큰 허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3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서울시설공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정진철 시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6)공단은 서울시 대행 사업자로서 시민의 세금을 집행하면서 여유자금 630억 원을 다른 서울시 공기업과 비교해 현저하게 낮은 금리 수시입출금식 예금에 운용해 재정 손실을 초래하고 있다, “동일 날짜 다른 공기업 경우 0.68% 은행권 고금리 MMDA 상품에 운용하고 있는 것과 비교했을 때 주거래은행과 금리협상 등에 매우 불성실했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서 “2,250억 원 이상 공공자금 재원을 관리하는 공단이 매우 초보적인 자금운용을 하고 있는 실정으로 필요 시 내부감사가 필요하다며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을 질책했다.

 

정 의원은 자금담당부서와 별도로 감사실에서 특정거래 등 이례거래 발생 시 실시간으로 점검할 수 있는 상시감시시스템없이 수천억 자금을 운용하고 있어 사고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된 상황으로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면서, “현재 자금을 담당하는 인력은 재무팀 3명으로 자금운용이나 재무설계 전문자격증을 보유한 직원이 없는 상태에서 관련 교육이수도 전혀 없는 실정이다. 이러한 비전문성으로 공단에 손해를 초래하고 주거래은행에 의존하게 된다며 관련 교육 이수를 통한 전문성 향상을 요구했다.

 

계속해 정 의원은 공단은 지하도상가, 추모시설, 공공주차장, 혼잡통행료, DDP패션몰 등을 관리하면서 최근 5년 간 17,554건 약 10억 원 미수채권이 소멸시효가 완성돼 받지 못하게 됐으며, 현재도 1년 이상 장기미수채권이 33,881건 약 107억 원이 발생했다면서, “이는 사업부서에서 비전문가에 의한 채권관리 결과로 채권관리 내부방침과 규정 제정이 필요하고 미수채권 발생과 회수실적에 대한 부서와 임직원 평가제도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에 조 이사장은 여러 지적사항과 제안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조속히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