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장봉이

작성일 : 2020-12-01 17:39

 

뭇별들이 교미하는

환락의 밤하늘은

나를 애태우는 그리움의 지뢰밭

 

빛깔도 없이 이 가슴을 차지한

당신 없는 빈 껍질의 고독은

보고 싶음에 애끓는 무정란의 그리움

 

노을빛처럼 번져오는

무시로의 오르가슴은

백약이 무효인 당신 향한 상사병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