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협, 최근 5년 동안 암 2만 4,396건 조기발견

남성은 위암, 여성은 갑상선암이 가장 많아

작성일 : 2021-07-01 16:44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채종일, 이하 건협’)는 최근 5(20162020) 동안 16개 시·도지부 건강증진의원을 통해 24,396건의 암을 조기 발견했다.

 

건협 건강증진의원에서 5년 동안 실시한 암 검진 건수는 총 2,5565,289건으로, 이 중 0.09%24,396건이 암으로 진단됐다. 연도별로는 20164,24020174,64120184,61920195,65120205,245건이다.

 

갑상선암이 가장 많이 발견됐고, 이어서 유방암, 위암, 대장암, 폐암, 자궁경부암, 간암, 전립선암 순이었다. 갈색세포종 등 총 44종 저빈도 발견암으로 분류된 기타암은 1,384건 이었다.

 

남성의 암발견율은 위암, 갑상선암, 대장암, 폐암, 간암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여성은 갑상선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위암, 대장암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전체 암발생자 대비 30.0%(7,323)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였고, 이어서 50(6,660), 40(4,535), 70세 이상(3,974), 30(1,501), 20(397), 19세 이하(6) 순이었다.

 

건협 채종일 회장은 암은 무엇보다 조기발견이 중요하다. 5060대에서 암이 많이 발견되기는 하지만 3040대에서도 갑상선암, 유방암, 위암, 자궁경부암 등이 발견되는 만큼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건협은 건강검진기관으로 16개 건강증진의원을 통해 매년 평균 4,800여 명의 암 환자를 발견해 협약진료기관인 상급종합병원 등으로 전원하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