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1인 가구 7만 명에 324억 원 맞춤형 지원

전국 첫 1인 가구 원스톱 상담 콜센터로 통합 상담·지원까지

작성일 : 2021-07-16 15:43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최근 급증하는 1인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종합계획을 마련하고 총 324억 원 규모의 맞춤형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실시한 2019년 인구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송파구의 1인 가구 수는 68,861가구로, 관내 전체 가구의 27.3%를 차지한다. 이는 서울시 자치구 중 세 번째로 많은 규모다. 사회구조 변화와 상업지역, 다세대·다가구 지역이 많은 도시지역의 특성상 1인 가구의 비중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의 1인 가구 분포 현황을 살펴보면 연령대별로는 30대 이하(33,561)의 청년층 1인 가구가 가장 많고, 성별로는 남성(31,035)에 비해 여성(37,824)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 이하의 여성 청년 1인 가구가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송파구는 1인 가구를 위한 선제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 ‘1인 가구 지원 종합계획을 수립해 5대 분야 총 40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함께 행복한 내일을 만드는 송파를 정책 목표로 제도적 기반 마련 따뜻한 송파(복지·돌봄) 활기찬 송파(교육·생활·주거) 안전한 송파(안전망 구축) 동별 특수사업 등 분야를 세분화해 40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먼저, 구는 지원을 보다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각종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다. 20개 부서와 동을 중심으로 ‘1인 가구 지원 특별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올 하반기 ‘1인 가구 조례를 제정해 지원 근거를 마련한다. 아울러 송파구 1인 가구 지원센터운영을 통해 상담, 프로그램 운영, 자조모임을 지원하고 ‘1인 가구 정책 자문단을 구성해 지원정책에 대한 전문가 자문, 신규사업 발굴, 모니터링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송파구의 색다른 1인 가구 지원 사업은 전국 처음으로 운영하는 ‘1인 가구 지원 원스톱 상담콜센터(02-2147-0077)’. 송파구의 모든 1인 가구 지원 사업을 안내하는 통합 상담창구로, 전화 한통으로 연령·계층별 맞춤형 지원 상담이 가능하다. 콜센터는 오는 8월부터 6개월간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 정식 운영할 예정이다.

 

이 밖에 ‘1인 가구 지원 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정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또 각종 지원 사업을 총망라한 종합안내리플릿을 제작하여 전입신고를 하는 1인 가구 주민에게 배부해 원스톱 안내·상담이 가능하도록 돕는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1인 가구 증가라는 사회적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비해 선제적으로 이끌어가는 행정을 펼칠 것이라며, “1인 가구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더욱 실질적이고도 일상에 필요한 정책을 지속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