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편히 아이를 맡겨주세요”

강동구, 4월부터 시간제보육서비스 확대 운영

작성일 : 2021-04-07 17:31

강동복지관어린이집(길동).

 

강동구(구청장 이정훈)4월부터 구립또바기어린이집, 강동복지관어린이집 내 시간제보육실 2개소를 추가, 6개소 8개반으로 시간제보육서비스를 확대하여 운영을 재개한다.

 

구는 서울 전역 어린이집 휴원 명령 해제로 1일부터 어린이집과 함께 시간제보육서비스 운영을 재개했다.

 

기존 시간제보육 제공기관 중 강동구민회관 내 아이·맘 강동 육아시티 천호점이 협소한 공간과 시설의 노후화로 폐지되고, 이를 대체하기 위해 인근 강동복지관어린이집(강동구 양재대로122가길 31 / 길동)에 시간제보육실을 신설해 개소했다.

 

, 상일동역 부근 대규모 주택단지와 강일권역 인구유입으로 인한 수요에 대응하고자 3월 신규 개원한 구립또바기어린이집(강동구 상일로 55 / 상일동) 내 시간제보육실을 신규 개소했다.

 

이 외에도 강동구청직장어린이집(성내1) 구립 래미안힐스테이트어린이집(고덕1) 구립 고덕숲어린이집(상일동) 구립 래미안솔베뉴어린이집(명일1)에서 시간제보육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시간제보육이란 어린이집을 이용하지 않고 가정양육수당을 지원받는 영유아 가구가 급한 볼일이 생기거나 병원이용 등 일시적으로 보육이 필요할 때 아이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보육서비스이다.

 

이용대상은 6개월부터 36개월 미만 아동으로 이용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이용료는 시간당 4,000원이나 월 80시간까지는 시간당 1,000(정부 지원 3,000)으로 이용할 수 있다. 80시간을 초과할 경우에는 시간당 4,000원으로 추가 이용할 수 있다.

 

시간제보육서비스는 임신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www.childcare.go.kr)에서 온라인신청 또는 시간제보육콜센터(1661-9361)로 예약해 이용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강동구청 여성가족과(02-3425-5759)로 문의하면 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시간제보육은 도움이 필요한 양육가정을 위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이다이 외에도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주민 중심의 보육정책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