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하남시, ‘GTX-D 원안사수’ 국회 앞 촉구문 발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강동구 경유안 반영 위해 노력

작성일 : 2021-06-18 09:33

5월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역에서 GTX-D 원안사수 강동구·김포시·부천시·하남시 공동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16() 오후 430, 국회 앞에서 하남시, ‘강동구·하남시 GTX-D노선 공동유치위원회주민대표와 함께 GTX-D노선 김포부천강동하남연결을 촉구하는 행사를 공동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구는 GTX-D 강동구 경유를 위해 ‘2038월 주민서명운동 실시해, 10만 명 이상의 주민 동참을 이끌어냈으며, 자체적으로 강동구 GTX-D 도입 연구용역을 시행하고 국토교통부에 GTX-D 강동구 경유를 건의해 왔다.

 

그런데, 지난 422일 국토부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회에서 GTX-D(서부권 광역급행철도) 노선이 김포 장기부천종합운동장구간으로 축소 발표된 이후 주민의 분노와 실망감이 컸다. 이에 구는 국토부 공청회 직후 노선 축소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공식적으로 항의하는 등 적극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혀 왔다.

 

지난 512일에는 이정훈 강동구청장, 김상호 하남시장 및 주민대표로 구성된 강동구·하남시 GTX-D노선 공동유치위원회’ 20여 명이 세종시에 위치한 국토교통부 청사 앞에서 GTX-D노선 김포~부천구간 축소에 항의하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D)노선의 강동구·하남시 경유 반영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으며, 520일에는 부천종합운동장역에서 김포시·부천시·하남시 시장과 공동으로 GTX-D노선 김포부천강동하남 연결을 위한 GTX-D 원안사수 공동입장문을 발표하는 등 GTX-D노선 원안 반영을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고 있다.

 

이에 더해 구는 520일 서울시 구청장협의회에서 GTX-D노선의 서울구간 반영을 위한 25개 자치구, 서울시의 공동대응을 제안했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서울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GTX-D 서울구간 연결을 위해 함께 힘써줄 것을 강력히 건의할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향후 강동구에 있을 인구증가와 폭증하는 광역교통난을 해소할 대안이었던 GTX-D노선을 김포 장기부천종합운동장구간 발표는 수도권 교통 혼잡 해소, 경제성, 지역균형발전 효과를 고려하지 않은 계획이다, “국토부는 강동하남 연결 요구 의견을 수렴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D) 노선을 재조정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