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학교에 온(On) 송파책박물관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배움의 의지, 온라인으로 채운다

작성일 : 2021-04-12 08:35

영상 제작 현장.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공간의 제약 없이 유치원·어린이집·학교에서도 송파책박물관 전시와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학교 연계 3종 교육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코로나19로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는 가운데 박물관 관람이 제한되는 학교 및 기관의 단체 관람객을 대상으로 책문화 향유를 위해 구가 나선 것이다. 이에 유아, 초등학생, 청소년을 대상으로 유치원에 ON 박물관-반짝반짝, 동그라미 책 학교에 ON 박물관-교과서, 우리들의 이야기 학교에 ON 박물관-한 권의 책이 오기까지 3종의 맞춤형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마련했다.

 

유치원에 ON 박물관- 반짝반짝, 동그라미 책은 67세 유아를 대상으로 한다. 일상 속에서 도형을 이해하고 표현해 나만의 빛이 나는 그림책을 만드는 체험 교육프로그램이다. 어린이집, 유치원 등 유아 교육 기관에서 자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만들기 키트, 교수학습지도안 등 교육 자료가 담긴 USB, 사후학습 재료가 든 교육 꾸러미를 신청 기관으로 발송해 원하는 시간에 이용기관에서 자율적으로 운영이 가능하다.

 

학교에 ON 박물관- 교과서, 우리들의 이야기는 초등학교 46학년이 대상이다. 현재 책박물관에서 특별전시 중인 교과서, 우리들의 이야기를 연계해 VR에 담아 박물관에 오지 않고도 전시물을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책가방 모양의 학습자료를 통하여 우리나라 교과서의 변천사와 교육사를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다.

 

학교에 ON 박물관- 한 권의 책이 오기까지는 청소년이 수강할 수 있다. 실시간 온라인 교육으로 송파책박물관 상설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자유학기 연계 프로그램으로 조선시대와 현대의 출판업에 대해 이해하고 체험하는 시간을 제공해 참여자의 적성을 발견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초등학생과 청소년 대상의 교육프로그램 2종은 온라인 화상회의(ZOOM)을 활용해 참여자와 적극 소통하는 등 집중도 있게 교육을 진행할 방침이다.

 

교육 대상은 송파구 관내 기관(어린이집·유치원·학교 등) 1학급 단위로 자세한 사항은 송파책박물관 홈페이지(bookmuseum.go.kr) 및 송파쌤(songpa.go.kr/ssem) 교육 포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코로나19 때문에 더욱 적극적으로 개발한 송파책박물관의 온라인 콘텐츠는 그간에 주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면서,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어린이와 학생들의 일상에 책이 더욱 가까워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