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를 향한 담대한 여정,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황인구 위원장, “남북관계 부침과 관계없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걸음을 내딛어야”

작성일 : 2021-04-29 14:00

황인구 서울특별시의회 남북교류협력지원 특별위원회 위원장(가운데)이 지난해 6월 30일 서울시의회 본관 기자회견실에서 대북전단 살포 중단과 남북대화 재개를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남북교류협력지원 특별위원회(위원장 황인구)와 서울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남북평화교류연구회(대표의원 황인구)‘4.27 판문점 선언’ 3주년을 기념해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남북평화교류 확대를 위한 중앙정부와 서울시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함과 동시에 서울시의회 차원의 평화정착 의지를 다졌다.

 

이 날 발표된 성명서에는 남북교류협력지원 특별위원회와 의원연구단체 남북평화교류연구회에 모두 소속된 중복 인원을 제외하고 총 27명의 서울시의원이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성명서에는 ‘4.27 판문점 선언’ 3주년을 기념하며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지지함과 동시에 남북이 판문점 선언의 철저한 이행을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나서야 한다는 점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더불어 지난해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개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남북교류협력 사업의 주체로 명문화된 만큼, 일상과 민생을 공유하고 정치·외교적 상황으로부터 독립적인 지방정부가 나서 경색된 남북관계를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우리 서울시부터 ‘2032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공동개최서울-평양 도시교류 확대등을 비롯한 더욱 적극적인 행동을 요구했다.

 

금번 성명서 발표와 관련해 황인구 위원장은 “4.27 판문점 선언 3주년을 맞이한 시점에서 한반도 평화정착과 공동번영을 위한 시대적 흐름과 국민의 준엄한 뜻을 다시 한 번 되새겨야 한다고 강조하며, “우리 서울부터 남북관계의 일시적인 부침과 관계없이 수적천석(水滴穿石, 작은 물방울이 계속해서 떨어지면 돌을 뚫는다)의 마음으로 서울과 평양 간 도시교류를 꾸준하게 전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상과 민생에 닿아있는 지방정부가 정치적 이해를 벗어나 남북교류협력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고 정의하고, “새롭게 출범한 민선8기 서울시가 산업화와 민주화, 세계화를 이뤄왔던 것처럼 한반도 평화를 선도하는 평화도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인 노력을 해줄 것을 당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