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지원 위한 가락·강서·양곡시장 임대료·시설사용료 50% 감면

작성일 : 2021-08-25 14:56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영세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가락·강서·양곡시장 및 친환경유통센터 임차인과 중도매인을 대상으로 2021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임대료·시설사용료를 50% 감면해준다.

 

이번 임대료 감면은 지난해 1(’20.2~7, 6개월), 2(’20.9~12, 4개월) 및 올해 3(’21.1~6, 6개월) 1115,700만 원 감면에 이은 4차 감면으로, 연평균 매출액 50억 원 이하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2,855개 점포에 44억 원을 감면하게 된다.

 

또한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등의 피해가 크게 발생했으나, 소상공인이 아니어서 임대료 감면 혜택을 받지 못한 34개 점포에도 48,500만 원을 감면해준다. 감면금액은 각 점포별 매출액 감소율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공사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임대료·시설사용료 감면 이 외에도 중도매인 최저거래금액 미달 시 행정처분을 1/2로 감경하고 있으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될 경우 최저거래금액 조정 등의 대책을 추가로 검토할 계획이다.

 

김경호 공사 사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입주자들의 어려움을 지속적으로 살피고, 피해 지원에도 적극 동참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