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국내 첫 입주사 사회공헌 공동체 출범

6월 한 달간 타워 오피스 입주 9개사 2천여명 임직원 물품 기부 참여

작성일 : 2021-06-03 09:54 수정일 : 2021-06-03 14:40

롯데월드타워(롯데물산)가 국내 처음으로 오피스에 입주한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과 함께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롯데월드타워 오피스는 지난해 입주가 모두 완료됐으며, 현재 제약, 패션, 교육, 해운, IT 등 다양한 영역의 다국적 기업들이 입주해 있다. 이번 사회공헌 프로젝트는 한 건물에 있는 다양한 입주기업들이 동참해 진행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롯데월드타워 입주기업들은 코로나19로 기존 대면 봉사활동 진행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올해 경영 화두인 ESG를 접목할 수 있는 비대면 방식의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젝트 더 마루를 기획했다. ‘더 마루는 하늘을 뜻하는 순 우리말 마루더하다를 결합한 합성어로 높은 하늘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모여 좋은 일을 더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더 마루는 롯데월드타워가 아름다운가게와 협업해 6월 한 달간 타워에서 근무하는 입주기업 임직원들로부터 개인 물품을 기부받는 자원 선순환 프로그램이다. 타워 1층 동측 로비에 아름다운가게 부스를 설치하고, 주중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영한다.

 

이번 더 마루사회공헌 프로젝트에는 롯데물산, 유한킴벌리, 데상트코리아, 한국다케다제약, 디쉐어(교육), 유코카캐리어스(해운), 이에이트(IT), 에이피알(뷰티), 원티드랩(헤드헌팅) 9개사 2천여명의 임직원들이 함께한다. 올해 첫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치게 되면 타워에 입주해 있는 다른 기업들과 롯데 계열사로도 확대할 예정이다.

 

친환경 종이로 설치된 현장 부스에서는 롯데물산의 직원 1명과 아름다운가게 직원 1명이 자원봉사자로 근무하며, 기부 절차를 안내하고 물품 수거 및 보관을 돕는다. 3일에는 올해 첫 시행되는 더 마루공동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위해 입주기업 대표이사와 임원들이 직접 개인 물품을 기부하며 임직원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송지만 롯데물산 CSV 담당자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임직원이 참여할 수 있는 비대면방식 봉사활동의 필요성을 느꼈다, “’더 마루에 참여한 기업들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함께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번 더 마루물품 기부 프로그램에는 타워 입주기업 임직원들과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현장에서 스마트폰 QR 스캔을 통해 기부자 정보 및 기부 물품을 직접 입력하고, 자원봉사자 검수를 받은 뒤 제출하면 된다. 기부자는 개인 기부 물품에 대한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받아 연말정산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 기간 동안 기부 물품이 1천여점 이상 모집되면 추후 아름다운가게 지점 중 한 곳에서 더 마루특별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윤여영 아름다운가게 상임이사는 처음 시도해보는 방식의 대규모 사회공헌 프로그램이지만 롯데월드타워에 입주해 있는 여러 기업들이 함께 참여해 주셔서 더욱 의미 있는 나눔과 자원 선순환을 기대한다아름다운가게는 앞으로도 물품 기부를 기본으로 생활 속 탄소 배출 저감, 취약계층 돕기 등 환경을 보호하고 이웃을 돕는 활동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름다운가게가 대형 건물 1층에 팝업스토어 형태의 부스를 설치하고 다양한 입주기업 직원들로부터 개인 물품 기부를 받는 방식은 처음 시도해보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이번 롯데월드타워 더 마루프로젝트가 좋은 선례가 돼 다른 대형 건물 및 기업들과도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