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장봉이

작성일 : 2021-10-20 20:07

 

낙엽이 길을 잃고

이리- 저리 방황한다.

 

잃을 것 다 잃고

벗을 것 다 벗고

 

알몸으로

돌아가야 하는

 

혹독하고 아이러니한

독재자 가을 앞에서도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찐다는데

 

무엇을 주저해야 하고

무엇에 슬퍼해야 하나.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장봉이의 시 세상 최신 기사